2017년 "세계 기네스 오케스트라 연주회" 도전 스콜레의 일상

드디어, 드디어, 드디어...

“2017년 세계기네스오케스트라합동연주회일정이 나왔다.


 

일주일에 한번(토요일) 2시간의 연습으로 아직은 부족한 점이 많지만

올해 6, 배운지 1년이 되었을 때 20181월쯤 세계기네스연주회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기념으로 참가를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확정은 아니지만 한차례 소식지를 받아 보았을때

장소부터, 지휘자, 초대가수등 연주회 일정 및 진행에 대한 내용이었는데

지난주 토요일 2시간의 연습이 끝나고 회의가 있었다.


 

20171216일 고척 돔구장에서

도전 곡은 4곡으로 확정되었으며

지휘자는 금난새에서 다른 분으로

초대가수로는 몇 명이 있었는데 소향 한명이라는 내용이었다.


 

아침 930분까지 도착하여 악기별로 자리세팅 및 리허설 준비

오후 4시부터 1시간정도 도전곡 평가인데

스케줄을 받아보고 잘할 수 있을지 벌서부터 부담이 되고 있다.


 

다행인 것은 히터가 나오기 때문에 춥지 않다고 하니

열심히 준비해서 기네스기록을 쟁취하고 싶은 바램이다.


 

마지막으로

 

2016년 독일이 7,548명으로 2013년 호주 브리즈번이 세운 기록보다

324명이 많아 성공했는데 인원이 많다고 성공하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50명 정도의 감독관이 연주를 잘하고 있는지 돌아다니면서 확인을 하고

성공여부에 대해서 발표한다고 하니

가벼운 마음으로 신청 했다가, 죽기 살기로 해야 할 판이다

 

기네스 기록 증서를 위해 이름 영문을 예쁘게 적어 드렸는데

실패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니 들뜬 기분이 가라않았다

나만 잘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니까.....


18. 에스프레소 메뉴 바리스타 도전하기

카페모카에는 에스프레소, 우유, 초코 파우더.


커피량이 20ml 이하로 제일 적은것은 리스트레또.


도피오( Doppio )는 더블 에스프레소.


데미타세( Demitasse )는 작은 작의 커피 라는 뜻.


Freddo는 이탈리아어로 차갑다( cold )는 뜻.


카프치노( Cappuccino )는 스팀밀크의 곱고 끈끈한 형태의 실키 폼이 포인트, 5~6온스 잔에 제공.


마키아또는 흔적,얼룩을 의미, 머그잔을 사용, 카푸치노보다 진한 커피 맛.


비엔나 커피 라고도 불리며 오스트리아에서 유래된 커피의 이름은 아인슈패너.


카페오레는 에스프레소가 들어가지 않는다.


카페로얄은 나폴레옹이 즐겨 마셨던 음료로 유명, 환상적인 연출이 가능한 브랜디.


아이리시 커피( Irish coffee )는 위스키가 첨가된 메뉴.


깔루아( Kahlua )는 멕시코산 커피를 주원료로 코코아, 바닐라 향을 첨가.


17. 에스프레소 추출 바리스타 도전하기

이상적인 에스프레소 추출은 9기압, 25~29초동안 1온스 추출.


에스프레소 추출 시간에 변화를 주는 요인은 로스팅 정도, 습도, 분쇄 입자 크기.


탬핑은 분쇄된 커피를 적당한 압력으로 눌러 물이 일정하게 통과할 수 있도록 해준다.


에스프레소 동작 순서는

포타필터 분리 < 필터 바스켓을 마른 행주로 닦는다 < 그라인더로 분쇄 < 그라인더 배출 레버 당긴다 < 분쇄 커피를 레벨링 < 커피량 조절 < 템필작업 < 커피가루를 깨끗이 털어준다 <

포터필터를 그룹에 끼운다 < 에스프레소 잔은 내려 놓는다 < 추출 버튼 작동.


일정한 양의 분쇄 커피가 배출되도록 하는 동작을 도징.


에스프레소 추출 전 물 흘리기를 하는 이유는 물을 흘려 온도조절, 이물질 제거, 추출 온도 정검.


데미타세는 에스프레소 잔, 일반 잔의 1/2크기.


크레마는 황금색 거품으로 아교질과 지방질 성분.


크레마는 부드러운 감촉, 긴 여운, 쓴맛을 약화시킨다.


크레마의 체크 포인트는 컬러, 지속력, 두께.


과다추출은 커피 분쇄 입자가 매우 가늘거나, 탬핑이 매우 강하고, 원두량이 많이 담긴 경우.


과소추출은 추출되는 물의 온도가 기준보다 낮다, 크레마의 칼라가 연하고, 거품이 빠르게 사라진다.


16. 에스프레소의 특성 / 머신 바리스타 도전하기

에스프레소는 90~95도의 정수된 물, 20~30초의 짧은시간, 강제적인 힘으로 추출.


에스프레스 머신 적정 물의 용량은 70%, 보일러 압력은 1~1.5bar, 점프 압력은 8~10nar.


에스프레스 머신 보일러의 부식을 막기위해 도금하는 재질은 니켈.


루이지 베제라는 1901년 에스프레소 기계를 발명.


아킬레 가지아는 피스톤과 스프링을 이용하여 추출, 크레마라는 거품이 생성되는 기계 발명.


에스프레스 머신 발전 단계는 진공추출 < 증기압 < 피스톤 < 전동펌프.


포타필터는 그룹에 장착한 상태로 보관.


필터홀더의 재질은 동.


탬퍼의 재질은 플라스틱,알루미늄,프테인레스.


블라인드 필터는 그룹헤드를 청소할 때 사용.


소금은 연수기를 주기적으로 청소할 때 사용.


그라인더 부품인 호퍼를 청소해야 하는 이유는 커피 오일때문.


15. 추출 방식 / 기구 바리스타 도전하기

모카포트, 에스프레소, 페이퍼 드립은 여과 추출법.


페이퍼 드립 추출은 드립 주전자를 사용, 융 드립은 부드러운 맛을 낸다, 독일의 멜리타가 최초로 만듬.


융 드립은 뜸들이는 효과, 바디가 강하며, 매끈한 맛을 표현.


터키식 커피는 달임 방식.


이브릭은 가장 오래된 추출 기구, 터키식 커피를 추출할 때 사용.


이브릭 추출 방식은 1인분 4~5g, 물은 80ml의 찬물을 넣는다,

                   거품이 끓어오르면 2~3번 위 아래로 반복,               

                   커피 찌꺼기를 가라앉힌 후 마신다.


사이폰은 진공식 추출, 명칭은 배큠 브루어, 알콜~할로겐램프,가스스토브 사용.


진공 추출 방식은 사이폰 추출 방식이라 하며, 과정을 지켜 볼 수 있어 시각적 효과가 있다.


콜드 브루란 장시간 추출, 부드러운 맛, 물의 맛이 중요.


케멕스 커피메이커는 독일의 화학자 쉴럼봄이 개발, 일체형의 모래시계 형태,

                    상당부의 공기 통로는 일반 드리퍼의 리브 역할.


모카포터는 이탈리아 알폰소 비알레띠가 개발, 끓는 물의 압력으로 커피 층을 통과하여 추출,

           스토브 탑 에스프레소 메이커라고 불린다.


에어로프레소는 플러저에 압력을 가해 체임버에 담긴 물을 밀어내어 추출하는 방식.


프렌치프레스는 유리,금속,합성수지로 제작, 종이 필터 사용안함,

               마시고 난 다음 컵 바닥에 약간의 커피가루가 남는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